•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 TICKET

  • SNS

  • MEGA STORE

  • GFC DREAM

김종부 감독 "정말 아쉽다, 두 번째 실점이 뼈 아프다"

경남FC 김종부 감독이 포항 스틸러스전 패배에 아쉬워했다. 경남은 10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에서 포항에 1-2로 패배했다. 울산 현대과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무승부로 리그 2위 자리를 유지했으나 만족할 만한 결과는 아니다. 경기 후 김종부 감독은 "전반적으로 아쉬웠다. 운영적인 측면에서 아쉬웠다. 실점 장면에서 그랬다.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다. 다행히 울산이 수원과 비겨서 리그 2위를 유지했다. 결과를 얻을려고 애를 썼는데 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한 템포 빠른 크로스가 필요했다. 말컹이 최상의 컨디션이 아닌 탓에 몸싸움이 부족했다. 최고의 컨디션일 때는 헤딩을 연결하는데, 점프의 위력과 배후 공간 침투가 다른 경기 보다 미흡했다"라면서 "두 번째 실점을 하지 않았다면 경기를 리드할 수도 있었다. 아쉽다"라며 포항전을 돌아봤다.  네게바는 어떻게 평가했을까. "전반전은 좋았다. 흐름을 바꿔줄 수 있는 경기 운영을 했다. 후반전에 체력이 부족해서 볼을 끄는 장면이 있었다. 사이드 윙어로서 득점은 하지 못했지만 많이 흔들었다. 네게바를 포함해 파울링요도 활발하게 했다. 그 부분은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종부 감독은 A매치 휴식기에 팀을 재정비할 생각이다. "현재까지 팀을 잘 운영했다. 말컹이 빠졌을때 골 결정력 등을 보완하려 한다. 리그 2위 유지를 향한 절실함이 있다면 선수들이 잘 해낼거라 믿는다"라며 수원과의 마지막 홈 경기 승리를 다짐했다.

2018. 11. 10